로그인      회원가입

  홈     학장소개     신학부 입학안내     신대원 입학안내     교육자료     자료실     교수소개     대학원     연구원     학교소개     말씀강단     학생회방     신앙자료     예배자료     생활정보  

학생회방
 
  수필
  아름다운 글
  작품
  카툰




학생회방 > 헤드라인

초혼(招魂) - 김 소 월 -
2005-02-14 17:11:58   read : 7419

초혼(招魂)


산산히 부서진 이름이여!
허공(虛空) 중(中)에 헤여진 이름이여!
불러도 주인(主人) 없는 이름이여!
부르다가 내가 죽을 이름이여!

심중(心中)에 남아 있는 말 한마디는
끝끝내 마저 하지 못하였구나.
사랑하던 그 사람이여!
사랑하던 그 사람이여!

붉은 해는 서산(西山) 마루에 걸리웠다.
사슴이의 무리도 슬피 운다.
떨어져 나가 앉은 산(山) 위에서
나는 그대의 이름을 부르노라.

설움에 겹도록 부르노라.
설움에 겹도록 부르노라.
부르는 소리는 비껴 가지만
하늘과 땅 사이가 너무 넓구나.

선 채로 이 자리에 돌이 되어도
부르다가 내가 죽을 이름이여!
사랑하던 그 사람이여!
사랑하던 그 사람이여!




독자 한마디
iyoLhngWyllAZa
hfuqzjuebmp uxxdnw@prbjbb.com
YWvgwAxnbbLqF
qztpfgvptco dnzaxl@imijdr.com

의견쓰기
이 름 E-mail
제 목



프린트하기 기사메일보내기 독자한마디


이전으로
헤드라인
이적 - 윤 동 주 -
또 태조의 아침 - 윤 동 주 -
태초의 아침 - 윤 동 주 -
서시 - 윤 동 주 -
십자가 - 윤 동 주 -
초혼(招魂) - 김 소 월 -
 | Home | 사이트구조 | 내용검색 | 전체내용보기 | 내용올리기 |문요셉 학장 |  | 
서울시도봉구방학동704-49(1호선방학역3번출구(02-956-0166-7   Contact Webmaster